인디언 기숙학교의 고통스러운 기억에 대해

인디언 기숙학교의 고통스러운 기억에 대해 연방 관리들 앞에서 증언하는 부족 장로들

인디언 기숙학교의

야짤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역사의 고통스러운 장에서 미국 정부의 역할에 맞서면서 어린 시절에 인디언 기숙학교에 다녔던 아메리카

원주민 부족 장로들이 토요일에 연방 관리들과 신체적, 성적 학대, 정서적 고통에 대한 기억을 공유했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주 아나다코의 리버사이드 인디언 학교에서 열린 행사에서 84세의 도널드 네코니(Donald Neconie)

는 “아직도 그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네코니는 1871년에 개교한 리버사이드가 오늘날에도 변했지만 “이 학교가 나에게 한 짓을 절대,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내무부가 5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500명 이상의 아메리칸 인디언, 알래스카 원주민 및 하와이 원주민 어린이가 미국

정부와 교회가 동화를 강요하기 위해 운영하는 원주민 기숙 학교에서 150년 동안 사망했습니다.

전 미 해병대원이자 키오와 부족의 일원이었던 네코니는 1940년대 후반부터 10년 넘게 리버사이드에 다닐 때 모국어인

키오와어로 울거나 울면 구타를 당했다고 회상했습니다.

AP에 따르면 “내가 키오와와 대화를 시도할 때마다 그들은 내 입에 잿물을 넣었다”고 말했다. “지옥의 12년이었다.”

스탠딩 록 수족의 Brought Plenty는 사우스다코타주의 한 학교에서 강제로 머리를 자르고 다른 소녀들에게 벌로 젖은 수건으로 채찍질을 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인디언 기숙학교의

AP에 따르면 그녀는 행사에서 “그들이 우리에게 한 일은 당신을 열등하게 느끼게 만든다”고 말했다. “당신은 결코 이것을 지나치지 않습니다. 당신은 그것을 결코 잊지 않습니다.”

Riverside에서의 행사는 Interior Sec을 시작했습니다. Deb Haaland의 1년 동안 진행되는 투어인 “The Road to Healing”은 원주민 기숙학교의 고통스러운 유산으로 영향을 받은 가족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세대 간 트라우마”에서 치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전국을 여행합니다. 그녀는 5월에 투어를 발표하면서 말했다.

Haaland는 일련의 트윗에서 Riverside 이벤트에 대해 “경청하고, 울고, 우리 커뮤니티를 치유하기 위해 앞을 내다볼 때였습니다.”라고 썼습니다.

Haaland는 “이것은 연방 인디언 기숙 학교 정책이 중단하기 시작한 원주민 커뮤니티 내의 유대를 강화하고 재건하기 위해 취할 많은 조치 중 하나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투어는 내무부가 5월에 발표한 여러 조치 중 하나입니다. 연방 정부가 미국을 확장하기 위해 토착민을 몰아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학교를 지원하는 역할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한 후입니다. Haaland는 보고서의 결과에 대해 지난 달 상원에서 증언했습니다.

내무부는 또한 사망한 어린이의 신원을 확인하고 시신을 지역 사회로 가져가는 것은 물론 생존 생존자와 참석자의 후손을 식별하여 경험을 문서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