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사리 제거 후 살아난 오키나와 섬 산호초

불가사리 제거 후 다시 살아난 오키나와 섬 산호초
오키나와현 이시가키(ISHIGAKI) – 수중 사진작가 호리구치 카즈시게(Kazushige Horiguchi)가 이시가키지마(Ishigakijima) 섬 앞바다에서 잠수했을 때 “기적”이 일어난 것을 보았다.

Horiguchi 씨는 2019년부터 섬의 Sakieda 만의 같은 지역에서

산호 사진을 2019년부터 약 10번 정도 촬영했지만, 지금까지 산호초가 늘어나는 것을 본 적이 없습니다.

불가사리

에볼루션카지노 1월 20일 바다에 잠수한 호리구치(34)는 “산호의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에볼루션카지노 추천 Horiguchi는 일본 전역의 산호 사진을 촬영하는

데 10년 이상을 보냈습니다. 그는 자신이 방문한 대부분의 장소에서 해초와 산호초가 줄어들고 다른 지역 종들이 사라지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그러나 그는 사키에다 만의 현지 가이드로부터 그곳의 산호가 기적적으로 부활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가시관 불가사리 사냥은 환경 변화로 황폐해진 산호초의 일부를 복원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류큐 대학의 Takashi Nakamura 부교수는 산호를 잡아먹는 불가사리를

제거하기 위한 지역 활동으로 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환경부의 일본 생물다양성 센터가 전국 약 1,000곳의 모니터링 사이트에서 산호초에 대한 조사에서 집계한 보고서에 따르면,

불가사리

보고서에 인용된 요인으로는 산호를 삼키는 불가사리의 출현, 해수온

상승, 육지 개발 프로젝트의 붉은 토양 유출, 불충분하게 처리된 하수 및 농업 및 농업 폐수 배출 등이 있습니다.

가시관 불가사리의 수는 특히 2001년경 섬 앞바다에서 급증하기 시작했으며 2010년에서 2011년 사이에 그 증식이 정점에 이르렀습니다.

일본 본토의 남서쪽에 위치하며 오키나와 현을 구성하는 류큐 제도

앞바다에서 산호초를 연구하고 있는 나카무라는 “많은 산호가 유실될 위기에 처해 있어 매우 드문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회복된 산호를 최대한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경성 일본 생물다양성 센터가 약 1,000개 모니터링 사이트의 산호초를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시가키지마 섬을 포함하는 야에야마(Yaeyama) 지역 앞 바다의 산호는 여러 번 죽고 되살아나는 사이클을 반복했습니다. 전국.

보고서에 인용된 요인으로는 산호를 삼키는 불가사리의 출현, 해수온 상승, 육지 개발 프로젝트의 붉은 토양 유출, 불충분하게 처리된 하수 및 농업 및 농업 폐수 배출 등이 있습니다.

가시관 불가사리의 수는 특히 2001년경 섬 앞바다에서 급증하기 시작했으며 2010년에서 2011년 사이에 그 증식이 정점에 이르렀습니다.

자원 봉사자들은 산호를 구하기 위해 이 지역에서 가시관 불가사리를 줄이기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이시가키 시 정부는 2014년에서 2016년 사이에 중앙 정부의 보조금을 사용하여 야에야마 다이빙 협회 등에 가시관 불가사리 사냥을 위탁했습니다.